브리즈번은 몇 일만에 화창한 가을 날씨다. 비오고 흐린 날의 연속이더니 이제 좀 브리즈번 날씨 같다.


아침부터 부산하게 세 아들 점심을 준비하고, 병원을 들렸다가, 기계적으로 PC 를 켰다. 


그리곤, 생각난 듯이 밀회를 다시 봤다. 4 년전 아내가 아이들과 한국으로 가있었을 때, 그 겨울에 이 드라마를 봤던 기억이 난다. 


다시 봐도 좋다. 기억남는 장면마다 조용히 깔리는 배경음악이 더 없이 좋다. 이 OST 한동안 들었던 기억이 있다.


영문은 어떤식으로 자막을 입혔을까, 구글링 한후에 영문자막과 함께 보니, 확실히 이채롭다. 이런 식으로 쓸 수도 있구나 싶다. 역시 한국인이어서 그럴까, 온도차가 확연하다. 


드르르~ 떨리는 카톡 메시지에 잠시 멈춤. 


아내가 묻고있다, 아이들은 어떻냐면서.걱정스런 말투는 많이 누그러졌지만 그래도 여전히 먹는 거 입는 거 늘 궁금한가보다.


아.무. 걱정말라 했다. 


솔직히 말하면 그다지 힘들지도 않다. 도시락 하는 것도, 밑 반찬하는 것도, 나도 서툴지만 세 아들들도 하루 이틀 지나면서 적응한다. 


좀 더 솔직히 말하면, 큰 녀석을 버스 정류장 까지 태워주고 나서, 날 향해 손 흔드는 모습도, 다시 돌아오는 길에 그 녀석이 무심한 눈빛으로 비 맞으면서 버스 기다리는 모습도. 둘째 주니가 학교 끝나고 단짝인 로미오랑 무슨 말을 그렇게 재밌게 하는지 깔깔 거리는 모습도,늘 진지한 표정으로 땅만 파고 있는 막뚱이 모습을 가만히 보는게 좋다. 물론, 인내심이 폭발하면서 쌍소리를 날리는 내 모습은 결코 좋은 모습은 아니지만.


그렇게 세 아들들과의 2주일이 거의 다 가고 있다.



이제 막 깨어나는 또 다른 아침에 듣기 편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사가 시 같다.  (2) 2018.06.05
기로  (0) 2018.05.19
또 다시 겨울 문턱이네.  (0) 2018.03.15
On Body and Soul  (0) 2018.02.10
2017년 3월 14일  (2) 2017.03.14
2016년  (0) 2016.02.06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