夜深人靜 獨坐觀心

始覺妄窮 而眞獨露

每於此中 得大機趣

旣覺眞現 而妄難逃

又於此中 得大懺恧


 
깊은 밤, 모두 잠들어 고요할 때 홀로 앉아 제 마음을 살피노라면

비로소 망령된 마음이 사라지고 참 마음만이 오롯이 나타남을 깨닫게 된다.

매양 이러한 가운데서 큰 즐거움을 얻을 것이다.

그러나 참 마음이 나타나고 망령된 마음을 쉽게 버리기 어려움을 깨달으면

이 가운데에 큰 부끄러움을 얻을 것이다.


고개가 끄덕여진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 형님  (0) 2009.09.15
ichi-kew-hachi-yon #2  (0) 2009.09.11
깊은 밤에 홀로 앉아 있을 때에야 비로소 진심을 알 수 있다  (0) 2009.09.10
여류 작가와 시인  (0) 2009.09.09
기억  (2) 2009.09.07
대자연  (0) 2009.09.04
Posted by iamyhs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