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차 세미나

일상 2012. 1. 17. 17:33

사내에서 APAC SOA 11g Implementation Bootcamp 1주일 수강을 마치고 나서 Lunch Talk 를 해보자는 의견이 나왔다.민컴 프로젝트 할때에 그 경험이 좋아서 인지, 팀 동료인 마크의 제안이었다.나 역시 좋은 생각이라 찬성했었다.

Lunch Talk은 말 그대로 점심 시간 즈음에 어떤 주제에 대해서 1시간 정도 소개 및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이다, 어떤 이는 점심 꺼리를 싸가지고 먹으면서 아주 편하고 재밌게 보내는 시간이다.

그래서 그 즈음에 Sencha 에 관한 PPT 와 간단한 구글맵 프로그램을 만들었었다.사실, 아무리 간단한 소개 및 프로그램도 준비하는데 은근히 시간이 걸린다.게다가 개인적으로 처음 영어권 사람들 앞에서 프로젝터로 발표하는 거라,살짝 떨림도 있었다.

Sencha 에 대한 소개 및 Appspresso로 코딩을 하고, 그리고 안드로이드 폰에 프로그램을 직접 인스톨 및 실행 시키는 과정까지 참 재밌게 한 것 같았다.발표 도중에 동료들 끼리 서로 질문을 주고 받으면서 나 역시도 여유있게 진행을 하게되었다.

마치고 나서, 내 스스로에게 처음 드는 생각은, '흠, 다음은 더 잘할 수 있겠는데~' 라는 생각이었다.보통은 나의 실수나 아쉬운 점들을 발견하곤 했는데,저런 생각을 한 내 자신에게도 약간 놀랐다.

지금은 아쉽게도,다른 동료들이 하나둘씩 프로젝트에 합류 되다 보니 잠정 중단된 상태이다.공식적인 모임도 아니었으니,언제든지 다시 시작할 수도 있다.

이 발표 이후에 가장 나아진 점은, 바로 동료들이랑 조금 더 친해졌다라는 사실이다.이 이후로 그냥 의례적인 인사가 아닌, 조금 더 몇 마디라도 더 건네고 잡담도 하게되었다.

사실,그 이후에 코드를 좀 더 다듬어서 정리할 생각이었는데, 바쁜 것도 없이 여전히 진도가 나가지 않는다.이 포스팅을 계기로 오늘은 최소한 아래처럼 제목만이라도 만들 생각이다.

  • Sencha
  • Sencha + Phonegap
  • Sencha + Phonegap + Google App Engine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강 식품 이야기  (2) 2012.01.23
설날 이구나  (3) 2012.01.22
센차 세미나  (5) 2012.01.17
아이의 Student Report  (2) 2011.12.31
이렇게 아저씨가 되어가는건가  (2) 2011.12.27
해피 크리스마스  (4) 2011.12.26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빈방 2012.01.18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를 맞이하야 저두 코딩을 좀 배워볼까 하고 '생활코딩' 동호회에 가입한 상태인데.. 그 짧은 강좌 한번 보기가 힘드네요. 인문학만 하던 초보들이 프로그래밍 배울 때 뭐부터 시작해야하나욤?

    • iamyhs 2012.01.18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척이나, 아주, 대단히 고무적인 일입니다.뭔가 새로운 걸 시작을 하셨다는 자체가 보기 좋습니다.

      그런데,
      >인문학만 하던 초보들이 프로그래밍 배울 때 뭐부터 시작해야하나욤?
      라는 거에 대한 대답은 간단치가 않네요.

      쉽게 생각하면 쉬울것도 같은데,조금은 빈방님의 배경을 염두에 둔다면,

      잠시 동료랑 "초보자에게 권할 랭귀지는 뭐가 있을까" 라는 주제로 대화를 했는데요.
      대화중에 우스개로 Brainfuck을 소개해주네요.http://en.wikipedia.org/wiki/Brainfuck 푸하하하.

      나중에 다시 한번 댓글을 달께요.

      아참, 글쓰기를 잘하는 사람은,즉 논리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줄 아는 이들이 프로그래밍도 잘합니다.뭐 당연한 이야기인가요.

    • iamyhs 2012.01.18 1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문학만 하던 초보들이 프로그래밍 배울 때 뭐부터 시작해야하나욤"

      글쓰기는 이미 잘하고 있으니,곧바로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우는 걸로 넘어가죠.
      그리고 번거로운 이론은 일단은 접고, 본론으로 들어간다면

      1.결론부터 말한다면 Python 을 권합니다.
      http://python.org/download/

      2.이 언어의 특징은 아래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http://ko.wikipedia.org/wiki/파이썬

      3.추천 도서는 Head First Programming 입니다.많은 삽화와 재밌는 설명이 돋보이는 책입니다.그리고 얇습니다(중요!)

      4.버전은 3.2.2를 다운 받으세요.이 책은 3.x 버전대에 맞게 씌여져있습니다.

      5.이 책을 다 읽고 나면,그때는 공동 프로젝트를 할 수 있습니다.그리곤 이제야 생각났단 듯이 대박을 내는거죠.그럼 이만.

  2. 빈방 2012.01.19 0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렇게 알찬 답변을 :) 감사합니다. 목표가 훨씬 가시적이라 실행가능해보여요. >_<
    아, 그런데 프로그래밍을 하기 위해서 글쓰기 연습이 필요한지는 몰랐네요 --;;

    • iamyhs 2012.01.19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굳이 글쓰기를 언급한 건,뭔가 만들기 전에 대충이라도 뭘 만들고 싶은 건지 정리하는게 좋다는 의미에서 꺼낸 이야기 입니다.

      사실 그림이라면 더 좋습니다. "네모" 와 "다이아몬드" 만이라도 그려서 순차적으로 표현하면 이미 설계를 하고 있는 겁니다.

      참 쉽죠?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