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10년차

일상 2020. 6. 25. 07:31

이번 달로 내가 호주 이민 온지 10년이 되었다.

 

뭔가 남다른 감회랄까 그런건 없다.

 

아내가 이번 달이 10년차야 라는 말을 건넜을 때도, '아, 벌써 그렇게 됐네' 정도였다.

 

그리고는 나름 맛있는 케익을 준비해서 그날 밤 조촐하게 가족끼리 자축했었다.

 

아내에게 고생했어라는 말을 건넸던 것 같고, 아들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했었던 것 같다.

 

돌아보니, 큰 아들은 벌써 고등학생이 되었고, 둘째도 내년이면 중학생이 된다. 막뚱이는 여전히 천둥벌거숭이  초등학생이다.한국으로 치자면 말이다.

 

 

 

다시 한번 느끼지만, 글은 많이 쓰고 다듬을 줄 알아야지, 제대로 된 글이 나온다. 생각이 정리되지 않은 건지, 아니면 뭔가 피곤한건지 생각이 글로 나오지가 않는다.

 

가끔씩, 이럴 때는 내가 썼던 글들을 읽고 맞춤법을 고치는 일을 하곤 했었다. 처음은, 띄어쓰기 부터 단락 나누기( 그래봐야 스페이스로 띄우는 게 다지만) 그리고 마지막에는 적당한 단어로 대치하는 작업이다. 단순한 작업이지만 이게 의외로 효과가 있다. 천천히 이 단어, 문장이, 단락이 마지막으로 글 전체가 무얼 말하고 싶은건지 가닥이 잡혀간다. 

 

아마도 그 사이 제대로 된 글들을 많이 읽지 안았던 이유도 한 몫 하는 것 같다. Yes 24 앱을 실행해서 작년에 인문서를 몇권 봤나 했더니 한 손가락에 꼽힌다. 나머지는 죄다 실용서다. 그러다 카트를 확인하니, 찰스 디킨스의 "두 도시 이야기" 가 눈에 띄인다. 돌이켜 보면 디킨스의 작품을 책으로 읽어본 적이 없다. 이제는 읽어볼 때가 왔다.

 

이민 10년차의 제목과 디킨스의 조합이라, 점점 산으로 가는 구나. 뭐 이것도 또 다른 하루의 시작치곤 나쁘지 않다. 최소한 내 생각을 글로 옮기는 작업을 했다는데 의미를 두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민 10년차  (0) 2020.06.25
시스템의 민낯 그리고 그 땅에는 신이 없다  (0) 2020.05.25
Motivation is GARBAGE  (0) 2020.05.02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셨죠?  (0) 2020.01.25
가사가 시 같다.  (2) 2018.06.05
기로  (0) 2018.05.19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외없이, 코로나로 내가 속한 시스템의 민낯이 여과 없이 드러나고 있다.

 

사회 계층간, 인종간 평화로운 날에는 그럴싸한 사회적인 얼굴로 잘 가려왔던 것들이 상황이 변하자 거기에 맞춰 극적으로 드러난다. 영화 제목 처럼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아니 경계하는 놈이라고 해야 하나.물론, 나 역시도 예외는 아니다. 

 

재택 근무가 거의 두달이 다 되어가는 시점에, 오늘 아이들 모두 학교로 등교했다. 답답한 상황이 연속이며 뾰족한 방도도 없다.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오는구나.

 

그 사이 넷플릭스를 구독했고, 이런 저런 시리즈 1화만 오분에서 십분 정도 클릭해보다 "그 땅에는 신이 없다" 를 보고 있다. 묘하게 매력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민 10년차  (0) 2020.06.25
시스템의 민낯 그리고 그 땅에는 신이 없다  (0) 2020.05.25
Motivation is GARBAGE  (0) 2020.05.02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셨죠?  (0) 2020.01.25
가사가 시 같다.  (2) 2018.06.05
기로  (0) 2018.05.19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tivation is GARBAGE

일상 2020. 5. 2. 20:09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민 10년차  (0) 2020.06.25
시스템의 민낯 그리고 그 땅에는 신이 없다  (0) 2020.05.25
Motivation is GARBAGE  (0) 2020.05.02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셨죠?  (0) 2020.01.25
가사가 시 같다.  (2) 2018.06.05
기로  (0) 2018.05.19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범한 인사말인대도 반갑네. 덕분에 1년이상 아무런 게시물이 없었다는 것도 다시 알게되었다.

 

2020년 설날이다. 세 아들들은 설날의 의미도 잘 모르고, 되려 Chinese New Year 라는 말을 한다. 

 

"아니야, 정확히는 Lunar New Year이고 한국말은 설날이야, 또 잊었어?"

 

이쪽 저쪽 새해 인사 전화를 하고, 좀 더 두면 보기싫어질 만한 앞 마당 옆 마당 잔디를 깍고, 풀장엔 염소도 산도 또 넣어주고, 나름 새해 시작 같은 하루를 보낸다. 아참, 복권도 한장 샀다, 물론 최저 게임으로.

 

그리고, 이제 내일이면 호주 시민권자가 된다. 근처 커뮤티니 홀에서 시민권 축하 행사를 참여하고 나면 이제 공식적으로 호주인 국적으로 바뀐다. 이런 저런 필요에 의해서 취득한거라 딱히 별 감흥이 없다.

 

갑자기 궁금해서 여권 인덱스를 검색해보니, 한국이 3위이고 호주가 6위다. 

 

https://www.passportindex.org/?country=kr

 

Passport Index 2020

 

www.passportindex.org

 

https://www.passportindex.org/?country=au

 

Passport Index 2020

 

www.passportindex.org

올 한해 내 가족 내 지인들 모두 복 많이 받고 건강하기를 바란다.

 

Ps.

어쩌다 유튜브 알고리즘 추천으로 알게 된 마리아 양, 대단하다.

 

 

 

그리고 또 오늘 알게 된, 만화 더 페이블. 약간 거친듯한 성인용이지만 매력있다.

특히나 여동생 요코양은 블랙 코미디에 무척이나 잘 어울린 듯한 캐릭터다. 덕분에 몇번이고 폭소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스템의 민낯 그리고 그 땅에는 신이 없다  (0) 2020.05.25
Motivation is GARBAGE  (0) 2020.05.02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셨죠?  (0) 2020.01.25
가사가 시 같다.  (2) 2018.06.05
기로  (0) 2018.05.19
또 다시 겨울 문턱이네.  (0) 2018.03.15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사가 시 같다.

일상 2018. 6. 5. 22:44



눈도 안 뜬 이 아침을 맞고 지친 나를 위해 기도하고 벗어놓은 어젤 다시 입고 또 하루는 애써 나를 달래주고

변함없이 다들 같은 곳을 향해 소리 없이 도는 시계바늘처럼 끝도 없는 저기 저 길 위 점 한 칸을 겨우 지나서야 내 하룬 진다 익숙하게 내려놓은 믿음 무덤덤히 쌓여가는 변명 세상 닮은 나를 조각하고 내 모든 걸 깊이 맘에 묻어두고 붉게 물든 저녁 노을빛 어딘가 단단하게 굳어버린 내 그림자 꺼질 듯한 하루하루를 견뎌보면 소망 같던 꿈에 가까워질까 우 우 우 우 고단했던 밤이 그친 걸까 무지개는 다시 떠오르고 변함없이 다들 같은 곳을 향해 소리 없이 도는 시계바늘처럼 끝도 없는 저기 저 길 위 점 한 칸을 겨우 지나서야 내 하룬 진다 오늘도 난 무지개를 쫓아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otivation is GARBAGE  (0) 2020.05.02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셨죠?  (0) 2020.01.25
가사가 시 같다.  (2) 2018.06.05
기로  (0) 2018.05.19
또 다시 겨울 문턱이네.  (0) 2018.03.15
On Body and Soul  (0) 2018.02.10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나토 2018.11.26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북에 형 생일이라고 떠서 들어와봤어요~

    • BlogIcon iamyhs 2018.11.26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갑자기 티스토리 알림이 울려서 들어왔어,댓글 달려고 했더니, 휴먼계좌래. 이제 다시 활성화 시키고 댓글 단다.

      여기에서 알게된 지인하고 니가 메시지 보내주네. 고마워. 난 음력 생일 지내지만, 뭐 아무렴 어떠냐.

      무 소식이 희소식이겠지? 니 페북 보니 다시 젊어진것(?) 같던대, 더 건강하게 잘 살아.

      난 똑같다, 40대 중반 넘어가니 헬쓰가서 몸이 좋아지는게 아니라 이제는 운동해서 몸이 아픈 지경이다. 연말 마무리 잘 하고, 여기는 이번 주 지나면 거의 연말 휴가 분위기야. 한 해 마무리 잘 하고, 잘 지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