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가 이해하마

일상 2010. 3. 8. 15:42

3월 7일 트래픽 초과가 일어났다.몇 년 동안 이 호스팅을 쓰면서 초과될 일이 없었는데 무슨 일인가 살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형 모델을 쓰고 있었는데, 18:00 시간대에 73.24%의 트래픽이 발생했고,파일별 전송량 중에 jpg 파일 하나가 39.10% 를 차지했다.도대체 어떤 파일인가 봤더니, 싴병장 이었다, 엥?

그럼 검색어와 리퍼러는? 주로 소시당 이란 검색어로 타고 들어온거 였고, 아마 검색엔진의 로봇이 긁어댄것 같은데,주된 리퍼러를 보니 네이버다.
그래서 네이버 검색어로 소시당을 치니 소시당 바로 밑에 내 블로그가 검색이 되었다. 허걱.

왜 이렇게 어제 저녁 6시 경에 소시당 검색어가 떴나 싶었는데, 어제 오후에 남자의 자격 이란 프로에 삼촌팬들이 소녀시대 콘서트에 간 프로가 방영이 됐었다.

맞다,나도 오후에 잠깐 봤던 기억이 난다.그때 티비를 머리로 가리던 아내에게, "좀 비켜줘봐~" 했다가, 아내가 고개를 절레 젓고 웃는 모습도 살짝 뇌리에 스친다.

그래,이 오빠가 이해하마,니네들이 떴을때, 내 블로그 죽었었다.괜찮다.천사들이 떴다는데, 이 블로그 쯤이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해인수녀 "법정스님께"  (2) 2010.03.12
고려대 자퇴 선언 (전문)  (2) 2010.03.12
오빠가 이해하마  (2) 2010.03.08
빛이 든다.  (0) 2010.03.07
말레나  (0) 2010.03.01
사은품이 쌀 이다  (0) 2010.02.26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빈방 2010.03.09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래서.. 제가 어젠가 그젠가 밑에 있는 Post tenebras lux 이 노래에 푹 빠져서 계속 반복해서 들었는데 어느땐가 또 듣고 싶어서 다시 들어왔더니 일일 사용량 초과했다면서 접속이 안되더라구요. -.-;; 그래서 '아- 많이 들으면 안되는거구나' 했지요.
    근데, 밑에 있는 이곡은, 빛이 든다면서 어찌 이리 슬프더이까. 아주 가슴을 후벼파네요 ㅠ.ㅠ

    • iamyhs 2010.03.09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Luc Baiwir 의 선율은 한동안 힘이 빠지게 하죠.

      어쩌면 빈방님에겐 다행인지도 모르겠어요.적당한 선에서 빛속으로
      빠져 나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