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념(雜念)

일상 2009. 5. 17. 05:24


'... 아내는 행복하지 않다'

새벽녁에 깨어나서 드는 생각이 저런거 라니.


뭘 잘못먹었는지 머리가 어질어질 하다.

조심스레 작은 방에 와서 온갖 인상을 쓰고 뒤척이면서 드는 생각 치곤 참 신통찮다.

자주 아내에게 묻는다, 행복하냐고.


'응!'

'응,내 남편,아이들이 너무 감사해'

'음.. 딱히 불행한 이유가 없으니 행복해'


만약,아내가 내게 자신이 행복하지 않는 이유를 대라면,난 그 자리에서,그 즉시 백가지라도 댈수 있다.

근데,그게 불행한건지 어떤건지는 잘 모르겠다.


여하튼 지금 뭘 더 깊이 생각하기엔 머리가 깨질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무현 대통령 서거  (0) 2009.05.24
비가 따뜻해 보이네  (0) 2009.05.21
잡념(雜念)  (2) 2009.05.17
카네이션  (0) 2009.05.08
Wake me up inside  (0) 2009.05.02
만족한 미소  (0) 2009.05.02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나토 2009.05.18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고민들은 결국 형수님 말대로

    행복 == !불행;

    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인 것이라고 봐야죠


    나는 행복한가 = (행복지수 > 불행지수) ? 행복 : 불행;


    라고 한다면... 전 행복한 편이긴 하네요...

    • iamyhs 2009.05.19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좀 더 궁극적인 행복을 말하고 싶다,비교하거나 상대적인게 아닌 그런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