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전 쯤에 여기에서 4명의 인턴과 일할 기회가 있었다. 알고보니 학교 마지막 학기 인대 이 인턴으로 크레딧을 받는 다 한다.프로젝트 나올 즈음에,그 중 한명은 정식으로 그 회사에서 연장한 걸로 알고 있다, 이게 정규직인지는 모르겠다.

어쨋든, 다른 분야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호주 IT 역시 졸업하면 비 경력자는 거의 없을꺼라 생각한다. 졸업과 동시에 최소한 이력서를 채울 경력은 거의 한두가지씩 쌓고 나서 졸업하는 것 같다. 이것 역시 그 인턴들에게 들은 말이다.

오늘 노동절 연휴, 아이들과 롤리팝에서 오후를 재밌게 보내고, 우연히 영화 "인턴" 비평기사를 보게 되었다.

나는 영화 <인턴>이 불쾌하다


그렇게 길지 않은 글인대, 서두 부터 독자의 호기심까지 자연스럽게 잘 끌어내고 하고 싶은 말도 깔끔하게 잘 전달한다.덕분에 오랜만에 기사 글을 다시 한번 정독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3월 14일  (2) 2017.03.14
2016년  (0) 2016.02.06
여기는 내가 속할 자리가 아니다.  (0) 2015.09.20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Posted by iamyhs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