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잊지 않고 들려보는 블로그가 두개있다.북마크도 하지 않지만, 늘 타이핑해서 들어간다. 내 기억력이 좋은것이 아니라, 영리한 크롬 덕에 앞 두글자만 쳐도 알아서 완성시켜준다. 게다가 첫 두 글자가 모두 자음인 단어가 흔치 않기도 하니까.

이렇게 새벽 일찍 일어나는 날이면, 편안하게 들려보는 블로그이다. 한쪽은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 또 다른쪽은 재미나고 진솔한 이야기 들이다.

난 여전히 구식인지라, 직접 대면하지 않는 사람의 글에는 댓글 다는 것을 무척 삼간다.더 솔직히 말하자면, 인터넷의 글이란 보통 남이 자기를 봐주기 바라는 이미지 이기 때문에 글과 그 사람의 인격과는 전연 별개로 생각한다.그래서, 정보성 글이 아닌 글에는 더욱 더 댓글 다는 일이 적다.

오늘의 예외적으로 본문 글내용과 댓글이 좋아서, 로그인 후 댓글에 댓글을 달았다.

그들과 통하는 길 - 안수찬 <한겨례21> 사회팀장

아내에게 메일을 보내는 걸 마지막으로 새벽 5시가 되었다, 오늘 하루도 이렇게 시작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2015년 시작  (0) 2015.01.02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0) 2014.12.27
정의란 무엇인가는 틀렸다  (0) 2014.12.27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