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2.11 자기앞의 생

자기앞의 생

일상 2020. 12. 11. 12:56

에밀 아자르라는 필명으로 기억한다. 앞 몇 페이지 보고 흥미를 잃었던 기억이기도 하다. 며칠 전 넷플릭스를 열자  '자기 앞의 생'이 추천 영화로 표시되었다. 아직 보기 전이지만 삽입곡이 내 마음을 흔들어서 몇 번이고 듣고 있다.

 

Laura Pausini - Io sì (Seen) [From The Life Ahead (La vita davanti a sé)] 

 

Quando tu finisci le parole                 네가 아무 말 없어도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Forse a te ne servono due sole              네게 필요한 말은 오직 이뿐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Quando impari a sopravvivere                 살아남는 걸 배우고

E accetti l'impossibile                           불가능을 받아들여야 해

Nessuno ci crede, io sì                         아무도 너를 믿지 않아도, 난 널 믿을게

 

Non lo so io                                      네게 닥칠 운명을

Che destino è il tuo                             나도 알 수는 없어

Ma se vuoi Se mi vuoi                          하지만 네가 원한다면

Son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Nessuno ti sente, ma io sì                     네게 귀 기울이는 사람이 없어도, 난 네 말을 들을게

 

Quando tu non sai più dove andare         네가 길을 잃고 헤매면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Scappi via o alzi le barrier                      네가 도망쳐도, 거부해도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St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Quando essere invisibile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È peggio che non vivere                       죽는 것보다 더 슬퍼

Nessuno ti vede                                 널 알아보는 사람 없어도

Io sì                                                난 널 알아볼게

          

Non lo so io                                      네게 닥칠 운명을

Che destino è il tuo                             나도 알 수는 없어

Ma se vuoi Se mi vuoi                          하지만 네가 원한다면

Son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Nessuno ti sente, ma io sì                     네게 귀 기울이는 사람이 없어도, 난 네 말을 들을게

 

Chi si ama lo sa                                  사랑은 이상이자 현실

Serve incanto e realtà                          하지만 네게 필요한 게

A volte basta quello che c'è                   가끔은 벌써 거기 있어

La vita davanti a sé                             다가올 날에

 

Non lo so io                                      네게 닥칠 운명을

Che destino è il tuo                             나도 알 수는 없어

Ma se vuoi Se mi vuoi                          하지만 네가 원한다면

Sono qui                                          내가 곁에 있을게

Nessuno ti vede, io sì                           널 알아보는 사람 없어도, 난 널 알아볼게

Nessuno ci crede, ma io sì                    아무도 널 믿지 않아도, 난 널 믿을게

 

 

오늘이  2020 마지막 업무 일이다. 이렇게 또 한 해가 지나간다.

 

점점 더 쓸 말이 없어진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어떤 일들을 글로 옮겨보면 무척이나 미미하고 건조하게 느껴질 때가 있고 몇 번을 다시 고쳐 써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열린 결말처럼 매우 단순한 사실만 적시한 채로 마침표로 마무리한다.

 

아마 사색의 깊이가 더 엷어진 탓이지 않을까 싶다. 물론, 문장을 잘 쓴다는 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라는 건 잘 알고 있다. 그래도 어떤 문단에서 아니, 한 페이지 정도에서는 제대로 된 문장 한 줄은 써내거나 어떤 식으로든 뽑아내야 하지 않을까. 그래야 이 글을 쓰는 나도 우연히 방문한 이름 모를 이에게도 짧은 여운은 남겨줄 수 있을 것 같다.

 

내 안의 잠긴 화와 부질없는 어리석음을 좀 더 걷어낸다면 난 어떤 삶을 마주할 수 있을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ke Me Home, Country Roads  (0) 2021.05.10
We'll Get Hurt Again  (0) 2021.05.08
자기앞의 생  (0) 2020.12.11
이민 10년차  (0) 2020.06.25
시스템의 민낯 그리고 그 땅에는 신이 없다  (0) 2020.05.25
Motivation is GARBAGE  (0) 2020.05.02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