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4.12 오늘의 유머
  2. 2007.09.03 일상다반사

오늘의 유머

일상 2014.04.12 18:36

"다시 오긴 올거냐" 라는 물음에, 아내가 웃음 띤 목소리로 "갈꺼야" 라고 말한다.

그리고 덧붙이길,

"근데 수금이 잘 안되네" 라면서 아주 즐거운 웃음소리농담을 건넨다.

아내의 유머 감각이 톡톡 튀는 거 보니, 확실히 좋아지는 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밤  (0) 2014.05.10
분향재배  (0) 2014.05.03
오늘의 유머  (0) 2014.04.12
잘했다.  (0) 2014.04.12
여전히 하늘은 시릴정도로 파랗다  (0) 2014.04.06
호흡의 질이 틀리다  (0) 2014.03.18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다반사

일상 2007.09.03 22:25
월요일마다 단지 내에 떡복이,어묵,순대,만두 이 네가지만 파는 노점상이 온다.

목요일은 단체로 와서 장이 열리는데,이 아저씨만 유독 월요일만 그리고 혼자만 단지내에서 장사를 한다.맛도 훨씬 더 낫다.

여튼, 오랜만에 아들이랑 아내랑 어묵을 먹고 가는데,아내가 국물을 마시면서 지나가는 투로 그런다.

"저 게가 저렇게 다리만 담그고 앉아있으면 안되는거 아냐?"

말인즉슨,이 어묵맛도 좋지만 국물도 맛잇는데 꽃게가 어묵국물 우러내게 푹 담궈져 있어야하는데,봣더니 어묵 사이 사이로 구분해논 철판위에 "앉아서" 다리만 하나 딸랑 담그고 있더랜다.

말투와 표정이 어찌나 웃기던지 한참 웃었다.

아들 녀석도 내가 한참 웃으니 괜히 같이 웃더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보장경  (0) 2007.09.12
3부작이었으면 좋았을것 같다.  (1) 2007.09.08
일상다반사  (0) 2007.09.03
날이 밝네  (1) 2007.08.29
원문과 번역본  (0) 2007.08.27
It was my fucking telly  (0) 2007.08.23
Posted by iamyhs
TAG , 어묵, 유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