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전 쯤에 여기에서 4명의 인턴과 일할 기회가 있었다. 알고보니 학교 마지막 학기 인대 이 인턴으로 크레딧을 받는 다 한다.프로젝트 나올 즈음에,그 중 한명은 정식으로 그 회사에서 연장한 걸로 알고 있다, 이게 정규직인지는 모르겠다.

어쨋든, 다른 분야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호주 IT 역시 졸업하면 비 경력자는 거의 없을꺼라 생각한다. 졸업과 동시에 최소한 이력서를 채울 경력은 거의 한두가지씩 쌓고 나서 졸업하는 것 같다. 이것 역시 그 인턴들에게 들은 말이다.

오늘 노동절 연휴, 아이들과 롤리팝에서 오후를 재밌게 보내고, 우연히 영화 "인턴" 비평기사를 보게 되었다.

나는 영화 <인턴>이 불쾌하다


그렇게 길지 않은 글인대, 서두 부터 독자의 호기심까지 자연스럽게 잘 끌어내고 하고 싶은 말도 깔끔하게 잘 전달한다.덕분에 오랜만에 기사 글을 다시 한번 정독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3월 14일  (2) 2017.03.14
2016년  (0) 2016.02.06
비평 하는 방식이 좋네.  (0) 2015.10.05
여기는 내가 속할 자리가 아니다.  (0) 2015.09.20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Posted by iamyhs
TAG 인턴, 정독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래서, 바로 이곳이 내가 있어야 할 자리다.

오스트라바 외곽 지역들을 꼬불꼬불 이어 주는 낡은 협궤 전차를 타고 아무 데로나 그냥 실려가고 있었다. 그러다가 아무 데서나 내려, 역시 그냥 아무 노선이나 다른 전차를 바꿔 탔다.이 끝도 없는 오스트라바 변두리,공장과 자연, 벌판과 쓰레기더미, 나무들과 탄광의 재 무더기, 커다란 건물들과 조그마한 농가 등이 기이하게 한데 섞여 있는 그 변두리 풍경 전체가 내 눈길을 끌었고 이상하게 마음을 흔들어 산란스럽게 했다.나는 전차에서 아예 내려 오래 걷기 시작했다.거의 마음을 온통 빼앗긴 채 이 기이한 풍경을 바라보며 그 의미를 해독해 내려고 애써 보았다.이렇게 서로 어울리지 않는 것들이 마구 뒤섞인 풍경에 통일성과 질서를 부여해 주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했다. 

그러다가 담쟁이덩굴이 우거진 한 전원풍 집을 지나가게 되었다.그 집은 바로 뒤에 마치 기둥처럼 삐죽삐죽 솟아 있는 굴뚝이나 높다란 용광로의 흉측한 모습들과 전혀 어울리지 않았는데, 바로 그렇기 때문에 거기가 그 집이 있어야 할 자리라는 생각이 들었다.그러고 나서 빈민가 판잣집들을 따라 걷는데 조금 더 멀리 있는 집 한 채가 눈에 들어왔다.더러운 잿빛 집이었으나 정원이 빙 둘러 있고 쇠창살 문도 있었다. 정원 한 모퉁이 수양버들은 이 풍경 속에서 길을 잃고 서 있는 것처럼 보였다.그런데 나는 바로 그래서 이 나무의 자리가 바로 여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러한 부조화가 마음을 어지럽혔다.단지 부조화가 이 풍경의 공통분모 같아 보였기 때문만은 아니었다.무엇보다도 거기에서 나는 나 자신의 운명, 여기에 유배된 나를 암시하는 어떤 것을 발견했기 때문이다.그리고 자연히 나 개인의 역사를 도시 전체라는 한 객체 속에 그런 식으로 투영하면서 어떤 위안 같은 것을 받기도 했다. 담쟁이덩굴이 우거진 작은 집도 수양버들도 이런 장소들에 속하지 않듯이, 아무 데로도 이어지지 않는 짧은 길들, 서로 이질적인 건물들이 들어찬 그 길들이 그 장소들에 속하지 않듯이,나 또한 거기에 속한 사람이 아니었다.납작한 판잣집들로 가득한 이 흉측한 지역이 지난날 쾌적한 시골이었던 이 장소들에 속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나 역시 이곳에 속하지 않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나는 알게 되었다.바로 내가 이곳에 속하지 않기 때문에 이 경악할 만한 부조화의 도시, 이질적인 모든 것들을 하나로 무자비하게 끌어안고 있는 이 도시, 이곳이 내가 있어야 하는 내 자리라는 것을.


소설의 이 부분을 몇 번이고 다시 읽어봤다.사람의 감정을 글로써 이렇게까지 잘 풀어낼 수도 있구나, 싶어서 다시 한번 글로 옮겨봤다.


그러고 보니 환승역에서 내려본 건 처음이었다.그렇게 익산역에서 다음 열차를 기다렸다.한동안 느껴보지 못했던 분위기라 약간 낯설기도 반갑기도 하다.팔걸이도 없는 밋밋하고 기다란 의자에 앉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피로감이 한꺼번에 밀려온다. 하루 전, 브리즈번 공항에서의 그 익숙함 그리고 이 환승역에서의 이 낯설음.나는 어디에 있는걸까. 아니, 난 어디로 가는걸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년  (0) 2016.02.06
비평 하는 방식이 좋네.  (0) 2015.10.05
여기는 내가 속할 자리가 아니다.  (0) 2015.09.20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일요일 공원

일상 2015. 8. 16. 09:33
그냥 돌아서는 아이에게 나도 모르게 "Hey~~" 라는 말이 나왔다.

옆쪽에 서 있던 이 학교 여선생님인 듯한 분이 한껏 웃음 띤 표정 으로,
"what's wrong with you, no hug??"

그제서야 아이가 내게 가벼운 포옹을 건넨다.

한 5미터 걸었을까, 뭔가 확인하듯이 아이가 돌아본다.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고개를 끄떡여줬다. 하이 스쿨 학생들의 안내를 받으며 돌아가는 아이의 모습이 사라지고, 그제야 나도 학부모들 사이를 빠져 나왔다.

아이에게는 머리가 두번 커진 후 처음 테스트가 될 것 같다. 약간 긴장한듯한 모습도 보인다.

아마 아이는 못알아듣겠지만 "걱정마 이건 경쟁도 아니고 성공도 실패도 아니야.그냥 편하게 보고와." 라고 했지만 엄마가 꽤 기대하고 있다는 걸 이미 잘 알고 있는 눈치다.

2시간 후면 아이가 나올것이고 그 사이 난 근처 공원이다.
저쪽에서는 중세 검을 가지고 검술을 연습하는 세 청년이 있고 ( 이 친구들 꽤나 진지하다 벌써 1시간은 넘은 것 같다 ) 주변에는 나 처럼 한가로이 앉아 있는 사람들 몇몇이다.

지금 읽고있는 "미움받을 용기" 이 책은 올해에 가장 기억남는 책이 될 것 같다.처음 50페이지 정도 보고 마음에 들어서 이미 아들러의 책은 이것 포함 4권을 다운받았다.이북이란게 손맛은 덜하지만 다 좋을 순 없다.

특히 나에게 그리고 이제 막 큰 시험을 치르고 있는 아이에게 무척 큰 도움이 되는 말들이 가득하다.

오늘을 기억하고 싶어서 티스토리 모바일 앱을 다운 받았다. 참 편한 세상이다.
그렇게 흔하디 흔한 어느 일요일 공원 풍경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평 하는 방식이 좋네.  (0) 2015.10.05
여기는 내가 속할 자리가 아니다.  (0) 2015.09.20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질없는 상상

일상 2015. 8. 15. 10:59

요즘 어린 세 아들들을 보고 있으면,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같은 부질없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 하루가 새롭고 즐겁고 사랑받고 있다는 걸 아는 나이다. 뭐가 더 필요한가.

그런 말을 아내에게 건넸더니, 대뜸 "난 힘들어 죽겠어!" 라며 눈을 흘긴다.

그 마음 잘 안다,예쁜 것, 힘든 것 다 따로 라는 것.

그렇게 얘들이 무럭 무럭 자라간다.

한가한 토요일 아침에 어울리는 상상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는 내가 속할 자리가 아니다.  (0) 2015.09.20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2015년 시작  (0) 2015.01.02
Posted by iamyhs
TAG 상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괴동의 눈물, 15년 만의 우승.

특정 기사의 우승 때문이 아니라 포기를 모르고 꾸준히 달려오던 어느 30대 기사의 귀환이 반가워서였다.

대국이 끝나고, 우승 소감중에 이런 말을 했다( 기사글은 기자가 조금 각색을 했다,아마 그 이후 인터뷰의 내용을 덧붙인것 같다.)

작년에 9연패를 했다, 인생에서 가장 긴 연패였다.이대로 계속 승부를 해 나갈 수 있을까, 자신이 없었다.그런데 이렇게 우승하게 됐다.한없이 기쁘다, 뭐라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이제 40대 중반을 바라보는 내 나이, 요즘들어 자주 자신감이 떨어지는 내 모습을 마주한다.

그래서인지, 그의 눈물을 보자 나도 모르게 뭉클했다.

목진석 9단 진심으로 축하한다, 덕분에 나 역시 좋은 자극을 받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2015년 시작  (0) 2015.01.02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0) 2014.12.27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잊지 않고 들려보는 블로그가 두개있다.북마크도 하지 않지만, 늘 타이핑해서 들어간다. 내 기억력이 좋은것이 아니라, 영리한 크롬 덕에 앞 두글자만 쳐도 알아서 완성시켜준다. 게다가 첫 두 글자가 모두 자음인 단어가 흔치 않기도 하니까.

이렇게 새벽 일찍 일어나는 날이면, 편안하게 들려보는 블로그이다. 한쪽은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 또 다른쪽은 재미나고 진솔한 이야기 들이다.

난 여전히 구식인지라, 직접 대면하지 않는 사람의 글에는 댓글 다는 것을 무척 삼간다.더 솔직히 말하자면, 인터넷의 글이란 보통 남이 자기를 봐주기 바라는 이미지 이기 때문에 글과 그 사람의 인격과는 전연 별개로 생각한다.그래서, 정보성 글이 아닌 글에는 더욱 더 댓글 다는 일이 적다.

오늘의 예외적으로 본문 글내용과 댓글이 좋아서, 로그인 후 댓글에 댓글을 달았다.

그들과 통하는 길 - 안수찬 <한겨례21> 사회팀장

아내에게 메일을 보내는 걸 마지막으로 새벽 5시가 되었다, 오늘 하루도 이렇게 시작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2015년 시작  (0) 2015.01.02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0) 2014.12.27
정의란 무엇인가는 틀렸다  (0) 2014.12.27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시작

일상 2015. 1. 2. 10:39

시작이 좋다.

필, 채, 준, 민 그리고 나.다섯 식구 올 한해도 건강하게 잘 헤쳐나가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2015년 시작  (0) 2015.01.02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0) 2014.12.27
정의란 무엇인가는 틀렸다  (0) 2014.12.27
이방인  (0) 2014.12.27
Posted by iamyhs
TAG 시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주 휴가가 하루 하루 지나면서, 내 생활리듬도 자연스레 변해간다.

기껏 일주일밖에 지나지 않았는데도, 어느새 그렇게 되었다.

일주일 두번하는 운동을 빠지니깐( 체육관도 문을 닫는다 ), 몸이 찌부둥 하는 것 같고, 늘 새벽 5시 이전에 일어났었는데, 이제는 6시는 보통 그리고 아침을 준비하는 것도 7시 넘어서다.

그리고, 오늘은 드물게도 커피가 한 잔 하고 싶었다. 저녁에 한 두잔 마셨던 와인 탓인지 왠지 달작지근하게 마시고 싶었다.

커피 잔을 찾는 와중에, 꽤 길죽하고 회화적인 머그 잔이 눈에 띄였다. 

"이거 어디서 났어", 라고 물었더니 내가 일년 전에 크리스마스 선물한 거란다. 난 까마득히 잊고 있었다.

"그런데 왜 이거 안쓰냐" 는 말에, 그냥 거기 그렇게 고이 모셔뒀단다.

"그럼 이거 나 달라"는 말에, 그래 하면서 웃고 말한다.


늘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저 정도의 말이었다.그때 그 말을 듣고 나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였던 기억이 난다.

이렇게 정말 아끼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고이 모셔두기 보다는 그 용도에 맞게 쓰일 때 그 진가가 나오는 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2015년 시작  (0) 2015.01.02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0) 2014.12.27
정의란 무엇인가는 틀렸다  (0) 2014.12.27
이방인  (0) 2014.12.27
글을 가다듬다  (0) 2014.12.20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참 오랜만에 흥미로운 비판서를 만났다.

정의란 무엇인가를 보고 이건 뭔가 편향적이고, 일면적이거나 다분히 미국적 자본주의적 시각이어서 불편함을 느꼈다면, 일독을 권한다.

이 책에 대한 독자들의 비판에 대한 반론도 읽어볼 만 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시작  (0) 2015.01.02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0) 2014.12.27
정의란 무엇인가는 틀렸다  (0) 2014.12.27
이방인  (0) 2014.12.27
글을 가다듬다  (0) 2014.12.20
"꼭.. 조폭 같아"  (0) 2014.12.18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방인

일상 2014. 12. 27. 08:31

딱 그런 날이다. 모든 게, "태양때문이었다" 라는 말이 이해가 될 듯한 그런 날 말이다.

아내는 두 아들과 Hero 6 라는 애니메이션을 보러 갔고, 막뚱이는 내 옆에서 토마스와 친구들을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집중하고 있다.

그러는 사이, 난 에어켠을 켜고 소설의 마지막 문단을 다시 한번 단어 하나 하나 음미해보고 있었다.


내게 남은 소원은 오직 하나, 모든 것이 완성되고 내가 덜 외롭게 느껴질 수 있도록 내가 사형 집행을 받는 그날 많은 구경꾼들이 몰려 와 증오에 가득 찬 함성으로 나를 맞아 주었으면 하는 것 뿐이었다.

For all to be accomplished, for me to feel less lonely, all that remained to hope was that on the day of my execution there should be a huge crowd of spectators and that they should greet me with howls of execration.


크리스마스 연휴 전이었다. 

올해의 공식적인 업무를 다들 비공시적(?)으로 마무리 하고 끼리 끼리 잡담을 나누면서 한가로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The Stranger"

연휴 때 어떤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대답했다.

소설 이야기가 나오는 와중이어서, Stranger? 라고 되물었다. 알고 보니, 알베르 까뮈의 이방인 이었다.

영어 제목이 이렇게 낯설구나.

책을 그다지 읽지 않는다는 스티브가 다시 한번 읽어보고 싶다는 책이었다.


스티브와 같이 일한지가 1년 조금 넘었다.그 사이 알게 모르게 맺혀진 이 친구의 이미지와 참 잘 어울리는 소설이다.

일전에 한번 이 친구에게 어쩔 땐 니 태도가 참 gray   하다면서 그러다 양쪽에서 돌이 날아올지도 모르니 잘 살펴봐라고 웃으면서 말한 적이 있었다. 이런 표현이 영어권에서 사용되는지 모르겠지만, 무슨 뜻인지 곧바로 아는지, 빙그레 하며서 웃더라. 그리고 덧붙이길 "내가 이 프로젝트를 좋아하는 이유는 politically independent 하기 때문이야" 라면서,반쯤은 인위적인 미소를 지어보였다.

아마 지금 쯤, 호바트 어느 해변가에서 싱글 오리진 초콜릿, Sullivan's cove 위스키, 그리고 한개피에 60불 하는 시가 하나를 물고 있을 지 모르겠다.

떠나기 전 내 휴가 준비물 이라면서,즐거운 듯이 이맛은 어떻고 저건 저래서 좋다면서 즐거운듯이 설명을 하더라.

그리고 잊어서는 안된다는 듯이, "그런데 장모님은 이런 걸 아주 탐탁치 않게 생각해, 난 별로 개의치 않지만 말이야."

그 해변가에서 다시 만나는 이방인 이라면, 조금은 더 뫼르소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좋은 찻잔은 찻장에 있다  (0) 2014.12.27
정의란 무엇인가는 틀렸다  (0) 2014.12.27
이방인  (0) 2014.12.27
글을 가다듬다  (0) 2014.12.20
"꼭.. 조폭 같아"  (0) 2014.12.18
이제 만난다, 쿤데라  (0) 2014.11.29
Posted by iamyhs

댓글을 달아 주세요